[모터그램] 폭염주의보, 타이어 펑크 사고 조심해야…타이어 공기압 약간 높게
[모터그램] 폭염주의보, 타이어 펑크 사고 조심해야…타이어 공기압 약간 높게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9.07.05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더위가 기승을 부리기 시작했다. 폭염주의 및 경보가 울리고 이번 주말 역시 만만치 않은 더위가 올 것으로 보인다.

날씨가 더워지면 자동차 안전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특히 타이어 펑크 사고가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돼 관리가 필요하다. 기온이 30도를 넘으면 타이어 펑크 사고율은 기온이 30도 이하일 때의 약 1.5배에 달하기 때문.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는 지난해 여름철(6∼8월) 발생한 교통사고 23만건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연구소에 따르면 기온이 오를수록 타이어 펑크 사고도 증가하는데, 특히 30도를 넘어서면서 급증했다. 30도 초과 시 사고율은 0.18로, 30도 이하일 때 사고율 0.12의 1.53배였다. 사고율이 53% 높아진다는 얘기다.

이에 따라 타이어 교체를 위한 긴급출동 역시 21% 증가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특히 타이어 펑크 사고는 목숨과도 직결되는 문제로 더 치명적이라고 할 수 있다. 타이어 펑크 사고의 치사율은 일반 교통사고의 11.3배, 중상자 발생률도 2.6배에 달해 무더위에 운전할 때에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김태호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박사는 "기온이 30도일 때 노면에서는 70도 정도의 고열이 발생하면서 타이어 접지부에 열이 축적돼 타이어가 터지는 '스탠딩 웨이브' 현상이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방법이 없는 것은 아니다. 이를 막기 위해 타이어 공기압을 표준 압력보다 10∼20% 높게 하고 타이어 상태를 수시로 점검해야 한다. 또한 타이어가 마모됐을 때에는 미리 교체하는 게 좋다.

또한 연구소는 자동차의 상태 뿐 아니라 운전자의 불쾌지수 역시 교통사고에 영향을 미친다고 알렸다. 온도와 습도가 높은 날 운전자들이 느끼는 불쾌지수가 영향을 준다는 것.

연구소가 2017∼2018년 2년간 전국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불쾌지수가 80을 넘은 날이 지수 80 이하인 날보다 교통사고가 평균 1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박사는 "불쾌지수와 교통사고의 상관관계가 높기 때문에 여름 휴가철에 운전할 때에는 편안한 마음을 유지해야 한다"며 "졸음을 예방하기 위해 에어컨은 20∼23도를 유지하고 1시간에 10분가량 창문을 내려 환기를 해주는 게 좋다"고 말했다.

생명과 직결되는 자동차 안전문제. 날씨가 더워지는 만큼 타이어 관리에 신중을 기울여야겠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