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선글라스 사용, 수명 알고 사용하세요
[카드뉴스] 선글라스 사용, 수명 알고 사용하세요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9.07.07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 디자인 이정선, 김미양] 남녀노소 관계없이 여름철 필수 아이템. 바로 선글라스입니다. 선글라스는 강렬한 햇빛과 자외선으로부터 눈을 보호하기 위하여 쓰는 색안경인데요. 눈 보호의 의미 이상으로 패션을 위해 착용하기도 합니다.

그런데 이 선글라스에 유효기간이 있다고 하는데요. 어떻게 하면 수명을 늘릴 수 있을까요?

브라질의 한 연구팀은 선글라스의 수명 등을 알아보기 위해 연구를 했는데, 그 연구팀에 따르면눈을 보호하기 위해서 선글라스는 2년 정도마다 바꿔줘야 한다고 합니다.

그들은 실제 1년에서 5년 정도 사용한 선글라스를 점검했는데요. 자외선 차단율을 측정한 결과, 오래될수록 자외선이 많이 투과됐습니다. 특히 5년 정도 된 선글라스는 자외선 투과율이 무려 47% 정도 나왔습니다. 이 정도면 사용을 하면 안 되는 겁니다.

이렇게 수명이 다 된 선글라스를 지속적으로 사용하게 되면 동공이 커져서 오히려 더 많은 자외선을 받게 되고, 심한 경우 백내장으로 시력을 잃을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더 구체적으로 말해서 자외선이 20% 이상 투과 된다면, 이는 사용하지 않거나 점검을 받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그래서 나온 평균적인 유효기간은 2년 내외입니다. 

그러나 사용법에 따라서 수명을 늘릴 수는 있습니다. 사용 직후 물로 잘 씻어 내고 케이스에 넣어서 서늘한 곳에 보관해야 합니다. 특히 차 안에 선글라스를 보관하는 경우들이 많은데요. 이는 가장 수명을 짧게 하는 습관입니다. 

또한 열이 많은 차 안에 놔두는 것은 피해야 하고, 코팅이 많이 벗겨진 렌즈는 아예 새로 바꾸는게 좋습니다. 

한편 선글라스의 렌즈의 색에 따라서도 사용하는 상황과 용도가 조금씩 다른데요. 회색렌즈는 자연색을 그대로 볼 수 있는 꽃구경이나 등산, 갈색 렌즈는 파란 빛을 잘 여과시키기 때문에 바다에 갈 때, 

노란 렌즈는 눈에 오는 자극을 줄여주기 때문에 야간 운전을 할 때, 녹색 렌즈는 망막에 상을 정확하게 맺히게 해서 낚시나 골프처럼 한 곳을 오래 응시할 때 착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나 운전할 때 노란 렌즈가 좋다는 말! 이때 색의 농도가 너무 짙으면 운전 자체에 방해가 되겠죠. 때문에 너무 짙지 않은 농도의 노란색이 되어야 함을 꼭 기억해야 합니다. 

본격적인 휴가철이 다가오면서 선글라스 더 많이 사용되는 되요. 모두 올바르게 관리해서 오래오래 사용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