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코웨이 다시 품에 안은지 3개월 만에 또 보내는 윤석금
웅진코웨이 다시 품에 안은지 3개월 만에 또 보내는 윤석금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6.27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웅진그룹이 웅진코웨이를 인수한 지 석 달 만에 다시 시장에 내놓기로 결정했다. 웅진그룹은 재무적 리스크에 따른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웅진코웨이를 매각하기로 결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웅진의 지분은 25.08%다. 
  
웅진그룹은 지난해 코웨이 지분 22.17%를 1조6800억원에 인수했다. 이후 약 2000억원을 추가로 투입해 지분을 25.08%로 늘렸다. 그러나 인수 직후 태양광 사업을 하던 웅진에너지가 예상치 못하게 감사의견 "거절"을 받으며, 기업회생절차 신청에 이르게 됐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더불어 지주사인 ㈜웅진의 회사채 신용등급이 BBB+에서 BBB-로 하락하며 자금 조달 비용이 증가했다. BBB- 시장은 지난 3월 항공사 등에서 발생한 회계감사 이슈로 인해 심각하게 위축된 상태이다.
  
웅진은 이런 재무 리스크가 향후 그룹 운영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웅진그룹 관계자는 "어렵게 인수한 웅진코웨이를 다시 매각하게 되어 송구하다. 그러나 위기 발생 전에 선제적으로 웅진코웨이 지분을 매각해 부채를 정리하자는 데에 의견을 모았다"며 "렌털 시장의 원조인 코웨이를 하는 데 고민이 있었지만, 그룹의 피해와 시장의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매각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