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밤 U-20월드컵 응원전, 상암월드컵 경기장, 강남, 석촌호수...어디서 할까?
오늘밤 U-20월드컵 응원전, 상암월드컵 경기장, 강남, 석촌호수...어디서 할까?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6.15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밤 상암 월드컵경기장부터 도심 광장까지 서울 곳곳에서 20세 이하(U-20) 한국 남자 축구 대표팀을 응원하는 소리를 들을 수 있게 되었다. 

서울시와 각 자치구에 따르면 대한축구협회와 서울시는 이날 오후 11시부터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단체 응원전을 연다. 16일 오전 1시부터는 경기장 전광판에서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을 방영한다. 참가를 원하는 시민은 15일 오후 11시부터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폭죽과 유리병 등 위험 물품, 주류는 갖고 들어갈 수 없다.

경기장이 아닌 자치구별로도 응원전이 열린다. 서초구 강남역 9·10번 출구 사이 '바람의언덕'과 청량리역 광장에서는 15일 오후 10시부터 축하 공연이 펼쳐지고, 대형 전광판을 통해 경기 생중계가 이어진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지하철 7호선 중랑구 면목역 광장에서도 오후 11시 50분부터 대형 전광판에서 생중계를 볼 수 있다. 중구 충무아트센터 야외 광장에서는 오후 10시부터 승리를 기원하는 공연이 펼쳐진다. 푸드 트럭에서 야식도 맛볼 수 있다. 송파구 석촌호수에서도 오후 10시 30분부터 푸드 트럭과 함께 응원전을 즐길 수 있으며 강동구청 앞 잔디광장에서는 오후 10시부터 마술 공연을 비롯해 돗자리 영화제, 치어리딩 공연 등이 펼쳐진다.

구로구 신도림 오페라하우스에서는 오후 11시부터 응원전이 시작된다. 

서울시는 시민 편의를 위해 월드컵경기장역이 있는 지하철 6호선의 막차 시간을 종착역 기준 16일 오전 1시까지 연장했으며 16일 오전 4시 50분 하행 1회, 오전 5시 상·하행 각 1회씩 월드컵경기장역을 출발하는 열차를 임시 투입한다.

시내버스도 월드컵경기장 주변을 정차하는 8개 노선은 경기장 주변 정류소에서 16일 오전 1시까지 탑승할 수 있도록 연장 운행한다. 연장 노선은 271, 571, 710, 6715, 7011, 7013, 7019, 7715번이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