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첫 과수 세균병 의심 신고 접수...지역은?
올해 첫 과수 세균병 의심 신고 접수...지역은?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6.05 0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강원도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춘천 남산면의 한 사과 농가에서 나무의 잎과 줄기가 검게 마르는 세균병 증상이 나타났으며,  이 같은 증상을 보이는 세균병은 과수화상병과 가지검은마름병 등 총 2가지로 알려졌다.

강원도농업기술원 제공
춘천의 한 과수원에서 과수 세균병 의심 신고가 들어와 정밀검사를 진행 중이다.(강원도농업기술원 제공)

특히 '과수 구제역'으로 불리는 화상병은 마땅한 치료약제가 없고 전파 속도가 빨라 인근 농가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다.

춘천시농업기술센터는 해당 농장의 출입을 제한하고 시료를 채취해 농촌진흥청에 정밀검사를 의뢰했다. 검사 결과는 오는 10일께 나오며 화상병 확진 판정 시 해당 농가의 모든 사과나무를 매몰 조치한다.

가지검은마름병의 경우 발생 나무가 10% 이상이면 폐원 조치하며, 그보다 적을 시 발병 나무를 포함해 인근 나무 8그루를 매몰 처리한다.

유범선 도농기원 기술보급과 축산특작담당은 "과수 세균병 확산을 막기 위해 의심 증상 발견 시 곧바로 시·군 농업기술센터나 농업기술원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