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게임중독' 질병 분류
WHO '게임중독' 질병 분류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5.26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게임이용장애(게임중독)를 질병으로 분류하면서 의료계에서는 보다 적극적인 예방과 치료가 가능해질 것이란 기대가 나온다.

25일 보건당국과 정신건강의학과 전문가들은 게임중독은 이미 사회에 광범위하게 존재하는 현상으로 WHO의 질병 분류에 따라 공중보건학적 관점에서 적극적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WHO는 이날 열린 세계보건총회 B위원회에서 게임중독에 질병 코드를 부여했다. 이에 따라 각국은 2022년부터 WHO 권고사항에 따라 게임중독에 관한 질병 정책을 펴게 된다.

먼저 전문가들은 게임중독에 대한 명확한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통상 오랜 시간 게임에 몰두하면 게임중독이라고 여기지만, 단순히 시간만으로 중독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건 아니기 때문이다.

이해국 의정부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중독 여부는 게임을 할 때 뇌에서 기쁨을 느끼게 하는 신경전달물질인 도파민이 분비되는지, 도파민이 과도하게 반복적으로 분비돼 신경회로에 이상을 초래하는지 등을 따져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보건당국 역시 WHO 권고에 따라 게임중독을 질병으로 관리하기 위한 준비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보건복지부는 관계부처와 전문가, 관련 단체 등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해 관련 논의에 나설 예정이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