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황교안 발언 반박
국방부, 황교안 발언 반박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5.25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는 25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강원도지역 방문 당시 남북 간의 '9·19군사합의' 등을 비판한 데 대해 "군사합의 이후 접경지역에서 군사적 긴장 조성 행위는 식별되지 않고 있다"며 반박했다.

국방부 대변인실은 이날 기자들에게 '5월23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강원도 철원지역 GP(감시초소) 철거 현장방문 시 발언에 대해 국방부에서 알려드립니다'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발송했다.

[사진/연합뉴스제공]
[사진/연합뉴스제공]

국방부는 이 입장문을 통해 "'9·19 군사합의'는 남북 양 정상이 합의한 '평양공동선언'의 부속합의서로, 지난 8개월여간 남북한 군사적 긴장 완화와 신뢰구축을 위한 실효적 조치들을 충실히 이행했다"고 말했다.

또 "지상, 해상, 공중에서의 상호 적대행위 전면 중지조치에 따라 군사합의 체결 이후 지금까지 남북 간 접경지역 일대에서는 군사적 긴장을 조성하는 일체의 행위(활동)가 식별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국방부는 이어 "우리 장병들의 사기를 떨어뜨릴 수 있는 무분별한 발언은 국가안보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음을 유념해 달라"고 말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