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필리핀 여성, 인천공항 화장실서 숨져
70대 필리핀 여성, 인천공항 화장실서 숨져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5.18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인천국제공항경찰단에 따르면 인천국제공항 여객터미널 내 여자 화장실에 쓰러져 있던 70대 외국인 여성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전날 오후 6시 10분께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3층 출국장 여자 화장실에서 필리핀 국적 A(71ㆍ여)씨가 좌변기에 기대 쓰러져 있는 것을 환경미화원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A씨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고 환경미화원은 경찰에서 "화장실을 청소하던 중 한 외국인 여성이 의식이 없는 상태로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해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필리핀 마닐라공항에서 지난 16일 출국한 A씨는 인천공항에서 환승해 미국 뉴욕으로 갈 예정이었다.

경찰은 A씨의 사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그의 시신 부검을 의뢰했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타살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A씨가 평소 지병이 있었는지 등을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