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청아, '전참시' 매니저 갑질 논란에 입장 밝혀..."단편적 부분 극대화된 것"
이청아, '전참시' 매니저 갑질 논란에 입장 밝혀..."단편적 부분 극대화된 것"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4.16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청아가 '전지적 참견 시점' 매니저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16일 이청아는 영화 '다시, 봄' 관련 인터뷰에서 '전참시' 논란에 대해 "그 부분은 그냥 받아들여야 되는 것 같다. 굉장히 단편적인 부분이 극대화돼 보여지는 것 같다. 아마 그렇게 느껴지는 분도 있을 것 같다. 하지만 그게 전체는 아니니까"라고 말하며 "내가 뭔가 배울 수 있으면 그게 좋은 계기가 되는 것 같다. 한편으론 이걸로 인해 분명히 서로들 느끼는 게 있는 것 같다. 누구 하나 뭔가 안 좋으려고 한 게 아닌데, 그냥 여기서 각자 배울 거 배우고, 넘어가면 나중에는 좋은 일이 되지 않을까 싶다"라고 답했다.

[스마일이엔티 제공]
[스마일이엔티 제공]

이어 "매니저와 이 일에 대해선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라며 "우리 서로 손발을 맞춰온 스태프고, 오늘도 '서로 잘하자. 힘내자'라고 응원하면서 현장에 왔다. 지금도 이 얘기가 나오면 속상해할 것 같다"라고 매니저를 걱정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앞서 지난 13일 방송된 '전참시'에서는 이청아와 매니저의 일상이 그려져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방송에서 보여진 매니저의 세심한 배려에 때아닌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