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드시 구비해야 하는 차 안의 안전장비들 [시선톡] 
반드시 구비해야 하는 차 안의 안전장비들 [시선톡]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9.03.26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26일 강원 강릉에서 승용차가 바다에 추락해 10대 남녀 5명이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났다. 바다에 차가 추락한다고 하더라도 대처하는 법만 잘 안다면 살 수도 있는 일이기에, 이러한 사고는 더 가슴 아프게 한다. 

차량이 강이나 바다 등에 빠진다면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전문가들은 화재를 막기 위해 소화기를 두는 것처럼 차량 침수사고를 대비해 '비상 망치'가 꼭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물속에 자동차가 빠지면 본능적으로 우선 문 또는 창문을 열어 탈출하려고 한다.

그러나 자동차의 외부압력이 내부압력보다 크기 때문에 차량의 문은 열수 없는 것이 일반적이다. 즉 차내에 물이 어느 정도 들어와서 수압이 찰 때까지 기다렸다가 탈출을 해야 하는데, 침착하게 이런 상황을 유지하는 것은 쉽지 않다. 

차가 강이나 바다에 빠지게 되면 먼저 안전벨트를 푼 다음 신발과 옷을 벗어 수영이 가능하도록 한다. 다음, 일반적으로는 물에 뜨는 물건이 주위에 있으면 움켜쥐고 출입문을 통해 빠져나오라고 한다. 하지만 이는 실전에서 활용하기는 쉽지 않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전문가들은 결국 '비상 망치'로 창문을 깨고 탈출하는 것만이 가장 현실적인 탈출 방법이라고 전한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도 가장 먼저 해야할 일은 안전벨트를 푸는 일이다. 물에 빠지면서 차량이 뒤집히면 벨트가 꼬여서 풀리지 않기 때문이다. 

이때 비상 망치에 있는 커터칼을 이용해 안전벨트를 잘라야 한다. 만약 차량이 뒤집힘 없이 정방향으로 빠지게 된다면 안전벨트가 풀리지 않더라도 시트를 뒤로 젖힌 뒤, 공간을 확보해 빠져나올 수도 있다. 

창문을 깰 때는 가운데가 아닌 모서리를 쳐야 쉽게 깰 수 있다. 만약 비상 망치가 없다면 머리 받침대라도 써야겠으나 강화 유리를 깨긴 쉽지 않다.

고진모 강원도소방본부 특수구조단 기동팀장도 "옆 창문이든 선루프든, 내 몸에서 가장 가까이에 있거나 가까운 눈높이에 있는 유리를 비상 망치로 깨고 탈출하는 게 좋다"며 "실제 사고를 당하면 패닉에 빠지기 쉽겠으나 최대한 평정심을 유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여기에는 '의식을 잃지 않아야 한다'는 전제하에서 가능하기 때문에 항상 경각심을 갖고 운전하는 게 필수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과 교수는 "우리나라 운전면허 의무교육시간이 13시간에 불과한데 비상시 대처방법을 어떻게 제대로 교육할 수 있겠느냐"며 "교육시간도 늘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반드시 구비해야 하는 차 안의 안전장비들. 혹시 모를 상황에 생사를 가를 수 있는 만큼 차 안에 제대로 구비 했는지 살펴봐야 할 것이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