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톡방 멤버 '승리 정준영 최종훈...'윤총경' 존재 알았다?
'단톡방 멤버 '승리 정준영 최종훈...'윤총경' 존재 알았다?
  • 보도본부 | 박한수
  • 승인 2019.03.18 0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톡방’ 멤버 가수 승리, 정준영, 최종훈 등이 경찰총장이라고 불린 ‘윤총경’의 존재를 알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나 눈길을 모으고 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8뉴스’에서는 불법촬영영상물 등을 공유한 정준영, 음주운전 무마 청탁 혐의 등을 받고 있는 최종훈, 버닝썬 사태의 승리 등이 얽힌 단체 대화방을 통해 이 단체 대화방 멤버들 대부분이 윤 모 총경을 알고 있다고 보도해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8뉴스’에서는 앞서 최종훈이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 모 총경과 “관계 없다”고 한 것과 달리, 대화방 참여자들 대부분이 윤 총경의 존재를 알고 있다고 밝혔다. 또 멤버 가운데 한 명이 사진을 보내왔고, 사진의 주인공은 조사를 받은 윤 총경이었다고 전했다.

게다가 멤버들은 윤 총경이 청와대에서 근무했다는 사실, 또 윤 총경이 이들과의 연결고리 역할을 한 유리 홀딩스 유 모 대표와 함께 골프를 치는 사이라는 사실까지 잘 알고 있었다고 보도됐다.

이번 경찰 조사에서 윤 총경과 최종훈 모두 청탁 의혹을 부인하고 있지만 오래전부터 서로 알고 지냈을 가능성만큼은 높아지는 상황.

한편 최종훈은 지난 16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고 17일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 최종훈은 귀가하는 과정에서 윤 총경과의 관계에 대해 “관계 없다”고 선을 그은 바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