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찰청, ‘고령 인구 보행사고 안전 대책’ 강화
부산경찰청, ‘고령 인구 보행사고 안전 대책’ 강화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3.17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경찰청은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고령 인구 보행사고에 대한 안전 대책을 강화하고 나섰다.

부산은 전체 인구 349만명 가운데 65세 이상 고령 인구 비율은 전국 특·광역시 가운데 가장 높은 17%(59만명)에 달하는데 전체 교통사고 사망자의 33.8%가 고령자다. 특히 보행사고 사망자 가운데는 절반 이상인 52.8%가 고령자로 고령자 교통안전이 매우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경찰청 /부산지방경찰청 제공 전경
부산경찰청 /부산지방경찰청 제공 전경

이에 부산경찰청은 고령 보행자 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시내 221곳에 대해 합동 점검을 벌인 후 무단횡단 방지 펜스나 횡단보도 투광기를 설치하기로 했다.

노인보호구역도 최근 12곳을 새로 지정해 총 82곳을 운영하고 있으며 경찰은 연말까지 10곳을 추가로 노인보호구역으로 지정할 방침이다.

경찰은 고령자 통행이 잦은 곳을 중심으로 횡단보도 신호주기도 점검하기로 했다. 보행시간을 초당 1m에서 0.8m로 계산해 횡단보고 신호를 연장하고, 18개 횡단보도의 보행대기 시간을 줄이는등 고령자 중심의 신호체계를 확대하는 방안이다.

한편 부산경찰청은 지난해부터 고령 운전자 사고를 줄이기 위해 지난해부터 운전면허 자진 반납제도를 운용하고 있다.

작년 한 해 65세 이상 고령자 5천280명이 면허를 자진 반납했고, 올해도 2월까지 1천200여명이 동참했다.

경찰은 부산시와 함께 고령운전자 교통안전의무교육 수료자 가운데 현장에서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하면 10만원권 교통승차권을 지급하는 등 자진 반납자에 대한 인센티브를 확대할 방침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