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불꽃축제, 숨은 명당자리는 어디?
여의도불꽃축제, 숨은 명당자리는 어디?
  • 보도본부 | 온라인미디어팀
  • 승인 2014.10.04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4일 오후 7시 30분부터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2014 서울세계불꽃축제’가 열린다.
올해 12회째를 맞은 여의도 불꽃 축제에는 한국, 영국, 중국, 이탈리아 등 4개국 대표 연화팀이 참석해 11만여 발의 붗꽃을 쏘아 올릴 예정이다.

▲ 2013년 여의도 불꽃축제의 모습 (사진제공-이애영)

이번 불꽃축제를 보기위해 100만명이 넘는 구름 인파가 몰려들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불꽃축제를 제대로 관람할 수 있는 숨은 명당 찾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여의도 현장에 가지 않고도 불꽃축제를 제대로 볼 수 있는 명당 자리는 인근 지역인 노량진과 대방동 그리고 지하철 9호선 노들역 부근의 사육신 공원으로 이곳에서 여의도 불꽃을 볼 수 있다.

1호선 노량진역에 있는 수산시장 주차타워는 불꽃이 발사되는 여의도와 거리가 있으나 공중에서 터지는 불꽃이 잘 보이는 장소이다.
이 밖에도 노들섬은 아는 사람만 아는 숨은 명당이다. 한강대교 아래에 위치한 이곳은 비교적 사람들이 적어 편안하게 감상할 수 있다.

한편, 여의도 불꽃축제를 위해 서울시는 당일 운행 지하철을 대폭 증편하며, 여의도로 차량통행 금지시간을 오후 2시에서 10시까지로 확대하고, 63빌딩 앞 여의도한강공원 주차장도 폐쇄하기로 했다.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지난해 65만 명 넘게 지하철을 타고 불꽃축제를 찾아 발 디딜 틈이 없었다"며 "여의도·샛강·대방역 등 주변 지하철역에 내려 행사장으로 오는 것이 가장 빠르고 편리하다"고 전했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