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시카 회사에서 울면서 뛰쳐나와... 사진 포착
제시카 회사에서 울면서 뛰쳐나와... 사진 포착
  • 보도본부 | 온라인 미디어팀
  • 승인 2014.10.03 2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제시카가 회사에서 울면서 뛰쳐나오는 모습이 중국 팬에 의해 포착되어 화제다.
지난달 29일 중국의 한 네티즌은 온라인 커뮤니티 바이두에 "마음이 아파요. 제시카 제발 울지 말아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이 네티즌은 자신을 엑소 팬이라고 밝힌 뒤 "방금 제시카가 울면서 내 옆을 지나갔다. 믿을 수 없는 일이다. 무슨 일인지 모르지만 심각한 느낌을 받았다. 소녀시대에 30일 중국 팬 미팅이 차질 없이 진행될지 걱정이다. 이러다 취소 되는 건 아니겠지"라고 걱정하는 글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제시카는 1일 보도자료를 통해 "난 9월 29일 소속사로부터 소녀시대를 나가달라는 퇴출 통보를 받게 됐고 이와 관련해 너무나 당혹스럽고 속상한 마음을 감출 수가 없다"며 "그동안 팀을 위한 저의 노력과 헌신에도 불구하고 소속사로부터 팀에서 나가달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 팬에 의해 포착된 제시카

제시카는 패션브랜드 블랑 사업에 대해 "SM소속사와 멤버들에게 사업 준비 단계부터 최근까지 수차례에 걸쳐서 사업에 관해 충분히 논의하고 이해를 구해왔다"며 "SM소속사로부터 사업병행에 대한 동의와 허락을 받았고, 멤버들로부터도 축하를 받으면서 사업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론칭 불과 한달 만인 9월초에 멤버들은 돌연 입장을 바꾸고 회의를 소집했으며 이후 정당한 이유없이 사업을 그만두든지 소녀시대를 떠나든지 양자택일 하라는 요구를 해왔다"고 밝혔다.

제시카는 "저는 무엇보다도 제가 열정과 애정을 쏟으며 그 동안 15년 이상 함께한 동료 멤버들과 회사 측에서 제가 사업을 한다는 이유로 소녀시대에서 나가달라는 요구에 너무나 크게 상처를 받았고 안타까운 심경을 감출 수 없다"고 글을 남겼다.

앞서 제시카의 소속사인 SM 엔터테인먼트는 지난달 30일 "제시카가 본인의 개인적인 사정으로 당사에 앞으로 한 장의 앨범 활동을 끝으로 팀 활동을 중단하겠다고 알려 왔습니다"고 제시카의 탈퇴 소식을 전한 바 있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