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의 딸' 매염방은 누구?...암으로 40세에 요절 '장국영이 사랑한 여인'
'홍콩의 딸' 매염방은 누구?...암으로 40세에 요절 '장국영이 사랑한 여인'
  • 보도본부 | 이재원
  • 승인 2019.03.08 0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의 딸' 매염방이 누리꾼들의 이목을 모으고 있다.

매염방은 지난 1982년 홍콩 TVB가 주최한 신인 가수 선발대회에서 1등을 수상하며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후 매염방은 1983년 '적색 매염방'이라는 앨범으로 가수로 정식 데뷔했다.

매염방은 알란 탐, 장국영과 함께 당시 '무적 3인방'으로 꼽았며 오랫동안 짧은 커트머리 스타일을 고수, 강한 여자 이미지를 굳혀갔다.

매염방은 홍콩영화가 아시아 전역에서 흥행을 일으키는 1990년대 도도함과 카리스마 있는 외모로 많은 영화 팬들을 사로잡았다.

그녀는 한국 영화 팬들에게도 익숙한 영화 '영웅본색', '도성', '종무염', '신조협려' 등에 출연하기도 했다.

그러나 매염방은 지난 2003년 자궁경부암을 고백한데 이어 같은 해 20여 명의 동료가 지켜보는 앞에서 향년 40세의 나이로 안타깝게 세상을 떠났다.

특히 매염방은 생전 장국영과 특별한 우정을 나눈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과거 매염방은 장국영 사망 당시 충격으로 식음을 전폐하기도 했다.

또 장국영 사망 후 매염방은 생전 장국역이 사랑한 여섯명의 여인 중 한 명으로 꼽히며 누리꾼들의 시선을 모으기도 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