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즈 감염 20대, 초등생 이어 지적장애인 성폭행 후 '임신까지'
에이즈 감염 20대, 초등생 이어 지적장애인 성폭행 후 '임신까지'
  • 보도본부 | 온라인미디어팀
  • 승인 2014.10.02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자신이 에이즈에 감염된 사실을 알고 12세 초등학생을 성폭행했던 20대 남성이 또다시 장애여성을 성폭행해 충격을 주고 있다.

1일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조사부(부장 황은영)는 지적장애 3급 여성 유인해 성폭행한 혐의(성폭력범죄처벌특례법·에이즈예방법 위반)로 A(26·무직)씨를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월 인터넷 채팅을 통해 알고 지내던 지적장애 여성 B씨를 유인해 인천 남동구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여러 차례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동거녀가 잠든 사이 B씨를 강간했고, A씨의 동네 후배들도 A씨의 집을 매일같이 드나들며 B씨를 성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집에 감금돼 있던 B씨는 할머니와 연락이 닿은 후 A씨의 집을 빠져 나왔지만, 임신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B씨는 에이즈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잠복기가 있어 안심할 수 없다는 것이 변호인의 설명이다.

검찰 조사 결과 A씨는 성폭행 혐의로 지난 2012년 출소했으며, 전자발찌를 찬 채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나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검찰 조사 결과 A씨는 군에 입대해 훈련 받던 도중 에이즈 감염 사실이 드러나 퇴소했으며, 이후 경남 창원에서 12세 초등학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항소심에서는 피해자가 자신을 잘 따르며 좋아하자 성적 욕구를 이기지 못했다는 이유가 참작돼 징역 2년으로 감형됐으며, 이때 에이즈에 걸린 사실을 알면서도 범행을 저지른 점은 고려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