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딸 특혜의혹...검찰 수사 촉구
김무성 딸 특혜의혹...검찰 수사 촉구
  • 보도본부 | 온라인미디어팀
  • 승인 2014.09.30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의 딸 특혜의혹과 관련해 참여연대 측이 김무성 대표의 딸이 수원대 교수로 채용될 당시의 특혜 의혹이 더욱 짙어졌다며 김무성 딸 특혜의혹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29일 참여연대는 김무성 대표 딸 특혜 의혹에 관해 민생희망본부 및 사학개혁국민운동본부와의 공동 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김무성 딸 특혜 의혹과 수원대의 부실 감사 사실도 집중 추궁했다.

참여연대는 "김무성 대표 딸이 채용 공고상 자격 기준인 '교육 또는 연구 경력 4년 이상’에 미달일 뿐만 아니라 수원대가 최소 최근 4년간 미대에서는 1, 2학기 모두 비정년트랙 교수만 뽑았는데 김무성 대표의 딸만 정년 트랙으로 뽑았다"고 밝혔다.

또한 "2013년 2학기 전국 대학 예체능계 신임교원 평균연령은 만 44세인데 김무성 대표의 딸은 당시 만 30세의 석사학위 소지자였고 또 다른 해에는 늘 7월 초에 채용 공고를 해서 최소 6~8일 지원 기간을 보장했는데 2013년 2학기에만 7월 15일에서야 공고를 했고 단 3일만 지원기간을 부여했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이어서 참여연대는 수원대 신규 채용 규정에서 면접 평가가 차지하는 비율이 60%나 된다는 점, 또한 면접위원 역시 총장과 총장 부인인 이사장이 마음대로 선정하고 있다는 사실도 확인했다며 교육부의 수원대 감사를 촉구하기도 했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