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체크] ‘팀 킴’의 호소 사실, 특정감사 내용과 당사자들의 반응
[이슈체크] ‘팀 킴’의 호소 사실, 특정감사 내용과 당사자들의 반응
  • 보도본부 | 홍지수 PD
  • 승인 2019.02.22 1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홍지수 / 구성 : 심재민 선임기자, 조재휘 기자]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우리 사회의 뜨거운 이슈를 다각적으로 살펴보는 이슈체크입니다.

지도자 가족에게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는 전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경북체육회)의 호소가 사실로 드러났습니다. 팀 킴은 지난해 11월 부당한 대우에 대한 호소문을 발표했고 문화체육관광부는 경상북도, 대한체육회와 합동으로 감사를 벌인 결과를 21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발표했습니다. 오늘 이슈체크에서는 호소문을 계기로 한 특정감사의 내용과 당사자들의 반응을 살펴보겠습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먼저 첫 번째 이슈체크에서 이번에 발표된 특정감사 결과 내용을 살펴보겠습니다.

팀 킴은 지난해 11월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회장 직무대행, 그의 딸인 김민정 전 경북체육회 여자 컬링 감독, 사위인 장반석 전 경북체육회 믹스더블 감독이 자신들에게 부당한 대우를 했다는 호소문을 발표했습니다. 그리고 문체부 등은 지난해 11월 19일부터 12월 21일까지 합동 감사를 벌였습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합동감사반은 선수들이 호소문에서 밝힌 인권 침해 내용의 대부분이 사실이었던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도자들이 선수들에게 욕설과 폭언, 인격 모독을 하고 소포를 먼저 뜯어보는 등 사생활을 통제한 사실까지 드러났습니다. 또한, 지도자들이 선수단 지도에 충실하지 않았음을 확인했으며 심지어 김민정 전 감독, 장반석 전 감독은 지도자가 아닌 선수, 트레이너로 각각 채용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그리고 감사반은 지도자들이 총 9천386만8천 원의 포상금과 격려금을 선수들에게 지급하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또 지도자 가족은 해외 전지훈련비, 국내 숙박비 등을 이중 지급받는 등 국고보조금, 경상북도보조금 등 약 1천900만 원의 보조금을 부적절하게 집행/정산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밖에 지도자 가족은 친인척을 부당하게 채용하거나 의성컬링장을 사유화하는 등 경북체육회 컬링팀 자체를 사유화했다고 감사반은 결론 내렸습니다. 이에 감사반은 지도자 가족 3명에 대해 수사 의뢰를 하는 등 징계 요구, 환수, 기관경고, 개선 등 총 62건의 감사처분을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당사자들은 어떤 입장일까요. 두 번째 이슈체크에서는 특정 사와 관련된 당사자들의 입장을 살펴보겠습니다.

여자컬링 '팀 킴'은 "후련하다"고 소감을 밝히며 "앞으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새 출발을 다짐했습니다. '팀 킴' 리드 김영미는 21일 매니지먼트사인 브라보앤뉴를 통해 "저희가 호소문을 통해 말씀드렸던 내용이 사실인 것으로 감사 결과 확인이 돼 후련하다"고 팀을 대표해 입장을 밝혔고 이어 "계속 응원해주신 팬분들께 정말 감사드린다"고 전했습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한편 김경두 일가는 이번 조사 결과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습니다. 감사발표 브리핑을 맡은 강정원 문체부 체육국장 직무대리는 "지도자들은 선수들의 호소문에서 지적된 사항과 감사 결과에 동의하지 않는 입장이었다"고 말하면서 폭언의 빈도나 횟수, 소포가 아닌 편지도 미리 뜯어봤는지 등 일부 내용은 확인하지 못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이에대해 지도자 가족은 빠른 시일 내 입장을 발표하겠다고 알렸습니다. 하지만 현재 팀 킴에 대한 욕설은 물론 외모를 비하하며 인격 모독적인 발언을 한 사실, 거액의 공금 횡령은 모두 사실로 확인된 것에 국민들은 분노를 금치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국민들의 분노를 잠재울 수 있을지, 지켜봐야 겠습니다. 이상 이슈체크 조재휘였습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