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디오, '카트'로 영화 데뷔 소감 "반항아 이미지 없어 힘들어"
엑소 디오, '카트'로 영화 데뷔 소감 "반항아 이미지 없어 힘들어"
  • 보도본부 | 온라인미디어팀
  • 승인 2014.09.30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30일 영화 '카트'(감독 부지영, 제작 명필름)의 제작보고회에 도경수가 참석해 첫 영화 데뷔 소감을 말했다.

디오는 '카트'에서 주인공 선희(염정아)의 아들 태영 역을 맡았다. 가난한 가정 형편을 창피해 하는 반항적인 사춘기 소년이다.

도경수는 자신의 역에 대해 "질풍노도의 시기를 겪는 반항적 청소년"이라 설명하며 "아르바이트를 해가며 부모님의 마음을 이해하는 역할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또한 "태영이라는 역할에 비해 (제가) 반항적인 이미지가 없어서 고민이 많았다"고 밝히며 "감독님과 '어떻게 할까'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고 전했다.

한편 영화 '카트'는 대형마트의 비정규직 직원들이 부당해고를 당한 뒤 이에 대항하면서 일어나는 일들을 얘기한 영화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