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톡] 카카오톡의 위기인가...텔레그램 인기 급증
[시선톡] 카카오톡의 위기인가...텔레그램 인기 급증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4.09.28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지난 16일 국무회의에서 “대통령에 대한 모독적 발언, 사이버상 아니면 말고식 폭로성 발언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대통령의 발언 이후 검찰은 카카오톡을 포함한 메신저와 페이스북,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상시 모니터링 하겠다고 나서면서 국내 메신저 사용자들의 불안감이 급증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교사들이 국내 메신저 사용을 중단하고 외국 메신저로 둥지를 옮기고 있다. 네티즌들 역시 "카톡도 더 이상 개인적인 공간이 아니다", "카톡 검열 당한다","감시 사회다" 등 말이 빠르게 퍼졌다.

텔레그램은 사용자의 연락처에 저장된 상대만 연결되며, 대화상대를 일일히 암호화할 수 있고 대화 내용도 저장되지 않는 등 보안성이 높아 검열에 대한 불안함을 느낀 국내 사용자들이 옮겨 가고 있는 것이다.

 

검찰은 이에 대해 "카카오톡과 같은 SNS는 사적 공간인 만큼 고소가 들어오지 않는다면 수사하지 않는다"고 밝혔으나 카카오톡 사용자들의 이탈 속도는 점점 빨라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텔레그램 메신저는 강력한 보안기능으로 국내 증권가에서 먼저 쓰였다. 금감원이 지난 6월 기업 실적정보 사전 유출과 사건과 관련해 1년 치 이상의 메신저 대화 내용을 조사하면서 증권가는 국내 메신저 사용을 줄였다.

카카오 측은 우선 텔레그램의 갑작스런 인기로 인해 현재 사용자가 줄어드는 등 큰 타격은 없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SNS등의 사이버 감시 논란은 쉽사리 수그러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전교조 서버에 대한 압수수색은 박근혜 정부가 출범한고 벌써 두 번째 벌어진 일이다. 더 이상 사이버 속 사적 공간은 보호받고 있는 사생활의 공간이 아닌 것이다.

감시사회에 살아가는 대한민국. CCTV공화국을 넘어 SNS감시공화국이라는 오명을 쓰지 않고 국내 모바일 메신저 산업을 지키기 위해서라면 사적인 공간의 권리는 지켜져야 할 것이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