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포토] 100일의 기다림을 안고 있는 꽃 [인천 송도]
[SN포토] 100일의 기다림을 안고 있는 꽃 [인천 송도]
  • 보도본부 | 한성현 PD
  • 승인 2014.09.28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식교양 전문미디어-시선뉴스

[시선뉴스(인천 송도)]

일년에 한번씩 이무기에게 제물로 바쳐지는 마을쳐녀들.

어느 해 한 처녀가 제물로 바쳐지게 되는데, 마침 지나가던 한 청년이 자진해서 처녀의 옷으로 바꿔입고 동굴로 들어가 머리 셋 달린 이무기와 싸워서 이무기의 머리 하나를 베어 냈다.

그렇게 이무기는 도망가고, 그 청년과 처녀는 사랑에 빠지게 됬다.

그 청년은 바로 여의주를 찾아 길을 떠난 옥황상제의 아들이였는데, 100일 후 돌아오기로 약속하고‘만약 돌아오는 길에 이무기와 싸워 살아 있으면 배에 흰색 깃발을, 죽음을 당하면 붉은 깃발을 달고 오겠다’고 말하며 떠났다.

100일이 지난 후 청년은 이무기를 죽이고 흰색 깃발을 달고 돌아오지만 이무기의 피가 깃발에 튀어서 붉은 깃발로 변하고, 처녀는 그 붉은 깃발을 보고 청년이 죽은 것으로 착각하고 바다에 뛰어들어 자결하고 말았다.

얼마 후 처녀의 무덤에는 붉은 색 꽃이 피고, 이 꽃이 100일 동안 붉게 피어 있었다.

그 꽃이 바로 백일홍이라고 한다.

인천 송도에 가면
가슴 아픈 전설을 갖고 있는 백일홍을 만나 볼 수 있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