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수영 선수 도미타 나오야, 한국 기자 카메라 절도 … 선수단 퇴출 '국가망신'
日수영 선수 도미타 나오야, 한국 기자 카메라 절도 … 선수단 퇴출 '국가망신'
  • 보도본부 | 온라인미디어팀
  • 승인 2014.09.27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인천 아시안게임 일본 수영 대표 선수로 참가한 도미타 나오야(25)가 절도 혐의로 한국 경찰의 조사를 받고 선수단에서 추방됐다.

 

인천 남부경찰서는 27일 인천 문학박태환수영장에서 한국 기자의 카메라 절도 혐의로 일본 국가대표 수영선수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도미타는 25일 오전 11시쯤 동료 선수 경기를 응원하러 갔다가 시가 800만원 상당의 카메라를 훔쳤고, 도난 신고를 접수한 경찰이 경기장 내 폐쇄회로(CCTV) 화면을 분석한 끝에 훈련 중이던 도미타를 검거했다. 카메라도 도미타의 선수촌 숙소에서 찾아 회수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도미타는 "카메라를 본 순간 너무 갖고 싶었다"며 범죄 사실을 고백했다.

소식을 접한 일본수영연맹은 '경기장 밖에서도 사회 모범이 되는 행동에 유의한다', '모두 규율있는 행동을 하지 않으면 안 된다' 등의 선수단 규범에 따라 도미타를 퇴출했다.

도비타는 지난 2010년 광저우아시안게임 남자 평영 200m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이번 대회 100m에서 4위를 차지했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