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전 오늘] 미국-유럽 최악의 '감원' 태풍 몰아쳐...GM-ING 등 포함
[10년 전 오늘] 미국-유럽 최악의 '감원' 태풍 몰아쳐...GM-ING 등 포함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01.27 0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평범한 일상일 수도, 특별한 날일 수도 있는 오늘, 10년 전 오늘에는 어떤 일이 있었을까? 10년 전의 이슈를 통해 그날을 추억하고 반성해 보는 시간을 가져본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10년 전 오늘인 2009년 1월 27일은 하룻동안에만 미국과 유럽에서 7만 명이 넘는 감원계획이 발표됐습니다.

세계적 경기침체로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미국과 유럽의 주요 기업들이 잇따라 감원계획을 내놓은 것인데요.

먼저 2008년 말 정부로부터 구제 금융을 지원받은 제너럴모터스는 대규모 감원계획 발표를 통해 미시간과 오하이오에 있는 2개 조립공장에서 직원 2천 명을 감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미국 중장비 생산업체인 캐터필러와 대형 제약업체인 파이저도 각각 2만여 명을 해고하기로 하는 등 미국 5개 대기업이 약 6만 명의 감원계획을 발표했습니다.

당시 유럽도 감원 태풍이 몰아쳤습니다. 네덜란드 최대의 금융기업인 ING는 종업원 13만 명 가운데 7천 명을 줄일 것이라고 발표했고, 영국 철강업체인 코러스도 전 세계에서 3,500명을 감원 계획을 밝혔습니다.

미국과 유럽의 주요 기업들이 하루 동안 발표한 감원 예상인원은 모두 7만 명으로 당시의 감원계획은 2008년 크리스마스에 불어닥친 해고 한파 이후 최대 규모였습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