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수폭행 배우폭로 ‘안마, 세차 지시’
교수폭행 배우폭로 ‘안마, 세차 지시’
  • 보도본부 | 류지우 기자
  • 승인 2019.01.24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수폭행 배우폭로, 아르바이트비도 갈취
교수 폭행, 배우 폭로...폭행, 안마, 세차 지시까지 (사진=JTBC 캡처)
교수 폭행, 배우 폭로...폭행, 안마, 세차 지시까지 (사진=JTBC 캡처)

 

상습적인 교수 폭행을 연극배우가 폭로하고 나섰다. 

최근 '속옷춤, 원산폭격'등 가혹 행위로 도마 위에 오른 한국영상대학 연기과 교수가 이번에는 학생들의 아르바이트비까지 갈취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23일 방송된 JTBC '뉴스룸'은 한국영상대학 연기과 교수 A 씨가 가혹 행위 뿐만 아니라 학생들의 아르바이트비까지 걷어갔다는 의혹이 제기됐다고 보도했다.

2년 전 한국영상대를 졸업했다는 연극배우 B 씨는 "주말에 20여명 정도가 충남 공주에 있는 공산성이라는 곳을 갔다. 수문병 교대식을 하고 임금 20% 정도를 학과발전 기부금으로 기부했다"면서 "교수가 이 돈을 어디에 쓰는지 정확히 설명해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복숭아 축제 등 행사를 뛰고 돌아오는 비용은 고스란히 다 그 통장으로 들어갔다. 불만 있는 사람이 있었지만 말은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A 교수는 "학생들이 아르바이트를 했고 학과발전기금 통장으로 돈을 받은 부분을 인정한다. 하지만 개인적으로 쓴 적은 없고 학생들과 상의해 공연장을 빌리거나 하는 데 사용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한국영상대 연기과 학생들은 "A교수는 '왕'이나 마찬가지였다. 원산폭격을 시키고 구둣발로 맞았다"고 폭로했다.

학생들은 "A 교수는 안마, 교수 차량 세차 등 수업과 관련 없는 사항을 지시했고 '너희 인생 막아버리겠다' 등 협박에 거부할 수 없었다"고 주장했다.

A 교수는 "폭행이 과했던 부분은 인정한다"면서도 "정신을 차리자는 차원에서 지시한 도제식 교육의 일환이었다"고 밝혔다.

논란이 불거지자 결국 A 교수는 학생들에 사과하고 학교에 사표를 제출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