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성추행 의혹, 신체접촉 ‘마음 표현’
이재현 성추행 의혹, 신체접촉 ‘마음 표현’
  • 보도본부 | 류지우 기자
  • 승인 2019.01.21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현 성추행 의혹, 모든 남녀 직원과 포옹
이재현 성추행 의혹 "고마움 표현한 것" 해명 (사진=캡처)
이재현 성추행 의혹 "고마움 표현한 것" 해명 (사진=MBN캡처)

 

인천 서구청장 이재현 성추행 의혹이 불거지자 “고마움을 표현한 것”이라는 해명과 함께 억울함을 호소했다. 

20일 자유한국당 소속 김미연 인천 서구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의 성추행 추태를 알립니다'라는 글을 통해 이 구청장이 식당과 노래방에서 여직원들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재현 구청장이 지난 11일 회식자리에서 기획예산실 여직원들을 돌아가며 자신의 옆자리에 앉혀 얼굴에 수차례 입맞춤을 했다고 폭로했다.

김 의원의 주장에 뒷받침한 다른 구청 관계자는 “1차 저녁자리에서 만취한 이 구청장이 한 여직원의 얼굴에 3차례 입맞춤을 했고, 2차 노래방에서는 여직원의 가슴을 만지고, 춤추기를 강요하면서 끌어안고 몸을 밀착시켰다”고 덧붙였다.  

이날은 업무 스트레스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한 구청 직원의 장례식이 끝난 바로 다음 날이었다.  

이 같은 성추행 의혹에 대해 이재현 구청장은 20일 입장문을 내고 사과했다.

이재현 구청장은 “직원의 장례식 다음날 회식을 하고 노래방을 간 것은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으며 서구 행정의 책임자로서 통렬하게 반성하고 있다”며 사과하면서도 여직원에 대한 성희롱·성추행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이재현 구청장은 “노래방에서 남녀 모든 직원의 등을 두드려주며 포옹을 했고 그 과정에서 특히 고생이 많았던 몇몇 남녀 직원들 볼에 고마움을 표현했다. 그 밖의 신체적 접촉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있지도 않은 일을 정치적 쟁점으로 부각한다면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강력히 주장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