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부 이호가 친동생이면 양은지와 결혼 NO" 양미라의 특별한 애정
"제부 이호가 친동생이면 양은지와 결혼 NO" 양미라의 특별한 애정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9.01.16 0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연기자 양미라가 꾸준한 제부 사랑으로 돈독한 가족관계를 과시했다.

15일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 출연한 그는 자신의 남편보다 동생의 남편인 축구선수 이호와 더 절친하다는 점을 언급했다. 이는 남편보다 제부인 이호와 가족으로 산 시간이 더 길기 때문.

(사진=tvN 방송화면)
(사진=tvN 방송화면)

 

양미라의 제부 사랑은 각별한 것으로 유명하다. 그는 친동생 양은지와 함께 tvN '택시'에 출연했을 당시에도 제부를 아끼는 마음으로 동생의 원성을 산 바다.

당시 양은지는 언니가 이호와 잘 맞는다고 이야기했고 이영자는 이영자는 양미라에게 "만약 이호가 친동생이면 양은지와 결혼시켰겠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그는 친동생이 앞에 있는데도 불구, "너무 싫다"고 외치며 이호가 자신의 친동생이라면 양은지와 결혼시키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한 바다.

꾸준히 이어지는 그의 제부 사랑에 시청자들은 돈독한 가족의 모습이 보기 좋다며 호응하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