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의원, 美 민주당 의원들과 간담회 갖고 한반도 평화 논의
박영선 의원, 美 민주당 의원들과 간담회 갖고 한반도 평화 논의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9.01.14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선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국회 한미동맹 강화사절단이 오늘 뉴욕에서 엘리엇 엥겔 미 하원 외교위원장을 만나 한반도 평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남북관계와 북미대화 관련 간담회를 가졌다.

제 116주년 미주 한인의 날 행사에 앞서 열린 오늘 간담회에서 엘리엇 엥겔 하원 외교위원장은, “과거 수차례 약속을 어긴 북한의 신뢰 문제가 가장 큰 걸림돌”이라며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만남에 대해서도 의심할 부분이 있는 이런 때일수록 한국과 미국의 동맹관계가 동아시아 평화에 중요하다” 전했다.

[출처_박영선 의원 공식 블로그]

이에 대해 박영선 단장은 ”과거 북한의 태도 때문에 미국 내에 불신이 존재한다는 것을 이해하지만, 북한은 핵과 경제부흥을 미국 주도의 경제제재로 동시에 가질 수 없다는 것, 그리고 시간도 북한편이 아니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단계를 밟아 갈 수 있도록 미국이 북한에게 용기를 북돋아 주는 일 또한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엥겔 위원장은 간담회 이후, 앞으로 외교위원장으로서 남북한 문제에 보다 관심을 갖고 진심으로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하며 세번째 평양방문단도 계획해 보겠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 함께 한 캐롤린 멀로니 양원 합동경제위원장은 “한국 국회가 문대통령의 평화 노력을 지지해 주는 것이 관건”이라며 미국 민주당이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해 도와줄 수 있는 구체적인 일이 무엇인지 물었고, 이에 대해 박영선 단장은 “최근 미국 정부가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허락한 것을 민주당이 지지하고, 남북간의 교류 즉 개성공단 재개를 돕는 일”들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오늘 간담회에는 지난 해 중간선거에서 한국계 미국인으로 동부지역 민주당 하원에서 처음 당선된 앤디 김과 지한파인 그레이스 맹의원을 포함 모두 5명의 민주당 하원의원이 참석했으며 한국측에서는 민주당 김경협, 표창원의원, 자유한국당 함진규의원, 바른미래당 이동섭 의원이 함께 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