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발끈한 일본
文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발끈한 일본
  • 보도본부 | 류지우 기자
  • 승인 2019.01.10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 언론,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내용 상세히 전해
일본 언론이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내용을 토대로 한일관계 악화를 전망했다. (사진=아사히신문 캡처)
일본 언론이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내용을 토대로 한일관계 악화를 전망했다. (사진=아사히신문 캡처)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후 일본 언론이 발근하고 나섰다. 한일 관계에 대해 원칙론에 입각해 단호한 입장을 보인 탓이다. 

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후 일본 언론은 "문 대통령이 일본을 비판했다"는 제목으로 문 대통령의 발언을 상세히 소개하면서 앞으로 한일관계가 더욱 악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교도통신은 이날 "문 대통령은 (강제동원 판결과 관련해) 3권 분립 원칙에서 한국 정부는 사법판단을 존중해야 한다고 표명했다. 또 '일본의 정치지도자가 정치적 쟁점화해 문제를 확산시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판했다"고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배상 판결에 반(反)하는 대응을 하라는 일본의 요구를 명백히 거부한 것으로 징용피해자 문제는 수습되지 않는 상태가 이어질 전망이다. 일본 정부는 한층 강하게 반발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문 대통령이 '일본이 판결에 불만이 있어도 어쩔 수 없다는 인식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사실상 일본 정부에 판결을 수용해야 한다고 요구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아사히신문 역시 "사법부 판단을 존중해야 한다", "일본 정치지도자가 문제를 확산시킨다"는 취지의 문 대통령의 발언을 전하고 "문 대통령은 '일본의 대응에 문제가 있다'는 인식을 보였다"고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한국 측의 대응에는 문제가 없다고 강조하면서 일본 측의 대응을 비판함에 따라 한일관계가 한층 악화하는 것은 피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전망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