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학교 학생 의문사, 어떻게 된 일?
건양대학교 학생 의문사, 어떻게 된 일?
  • 보도본부 | 류지우 기자
  • 승인 2019.01.10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양대학교 해외봉사 학생 2명 사망
건양대학교 학생 2명이 해외 봉사활동 중 숨졌다. (사진=픽사베이)
건양대학교 학생 2명이 해외 봉사활동 중 숨졌다. (사진=픽사베이)

 

건양대학교 학생 2명이 복통을 호소하다가 숨졌으나 사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10일 건양대학교에 따르면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봉사활동에 나섰던 학생 2명이 복통 등으로 현지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숨졌다.

학생들은 지난 8일 복통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져 링거를 맞는 등 치료를 받은 뒤 상태가 호전돼 퇴원했다.

하지만 다시 복통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진 뒤 9일과 10일 각각 숨졌다.

건양대는 사고수습을 위해 숨진 학생들의 부모와 감염내과 전문의 등과 함께 현지로 떠날 예정이다. 남아 있는 학생들의 귀국도 서두르기로 했다.

건양대는 "항공권이 구해지는 대로 총장과 부모님들이 현지로 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건양대는 지난 2016년부터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