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국가비 “한국에서 남편 조쉬 인기 실감”
‘아내의 맛’ 국가비 “한국에서 남편 조쉬 인기 실감”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01.09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리사 국가비가 "한국 올 때마다 다들 (조쉬를) 알아본다”며 인기를 실감한다고 말했다.

국가비와 조쉬 부부가 8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 출연해 ‘영국 전통 크리스마스 파티 풀 버전’을 통해 쾌활하고 달달한 ‘런던라이프’를 공개했다. 

(사진/국가비 인스타그램)
(사진/국가비 인스타그램)

국가비는 요리사로 2014 올리브tv '마스터 셰프 코리아 3'에서 준우승을 거머쥐어 이름을 알렸으며, 조쉬는 영국인 유튜버로 국내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이날 국가비는 남편 조쉬의 인기를 실감하느냐는 패널들의 질문에 “영국에서는 외딴 데에 살아서 동네 친구들이랑 사는데 한국 올 때마다 다들 알아본다”고 대답했다. 이에 조쉬는 “그 정도는 아닌데”라고 말하며 민망해했다.

한편 유튜브를 통한 수익이 어떻게 되냐는 질문에 조쉬는 "방송 팀이 영국과 한국에 있는데, 나라마다 광고 수익이 다르다"며 "한국이 (광고 수익이) 낫다"고 답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