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이라크] 도전에서 끝났지만 예멘 겨뤄볼만하다?
[베트남 이라크] 도전에서 끝났지만 예멘 겨뤄볼만하다?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9.01.09 0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사진=JTBC

 

[시선뉴스] 베트남 이라크가 8일 열린 2019 아시안컵에서 팽팽한 맞대결을 펼쳤다.

베트남은 이라크를 전반전까지 2대 1로 리드했지만 후반 시작 후 동점골과 역전골을 허용하며 2대 3으로 패배하고 말았다.

지난 7일 베트남 박항서 감독은 경기 전 쉽지 않은 경기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쉬운 팀이 없다”며 “이라크 전도 우리에겐 도전이 될 것이다”고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다만 국내 축구팬들은 베트남의 다음 상대인 예멘과의 경기에서는 승리를 거머쥘 확률이 더 높을 것 같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최근까지 급격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베트남은 박항서 감독이 취임한지 1년 3개월 만에 스즈키컵 우승을 차지했다. 10년 만에 우승을 따내는 등 베트남의 새 축구 역사에는 박 감독의 ‘파파 리더십’이 한몫했다는 평이 쏟아지고 있다.

박 감독은 평소 선수들과 스킨십을 통해 친밀감을 더했고 신뢰를 쌓으면서 각종 대회에서 선수들의 대회를 헌신으로 이끌어냈다. 특히 선수들에게 직접 발마사지, 부상 선수에게 비즈니스석 양보 등 다양한 그의 모습이 공개되면서 베트남 국민들의 열띤 지지까지 얻었다.

베트남 예멘 경기는 오는 17일 열릴 예정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