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철 접대부요구, 세금 성접대에 '펑펑'
박종철 접대부요구, 세금 성접대에 '펑펑'
  • 보도본부 | 류지우 기자
  • 승인 2019.01.07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종철 접대부요구 사실 드러나자 의원장직 사퇴
박종철 접대부요구 물의, 국민 공분 일어 (사진=채널A 방송캡처)
박종철 접대부요구 물의, 국민 공분 일어 (사진=채널A 방송캡처)

 

가이드 폭행으로 물의를 빚은 자유한국당 의원 박종철 접대부요구 사실이 국민 공분을 유발하고 있다.

박종철 부의장은 고개를 숙여 사과했지만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연수에 동행한 이들까지 처벌하라는 글이 게시됐다.

박종철 부의장은 작년 말 미국, 캐나다로 연수를 다녀왔는데 당시 사고가 일어났다. 술에 취한 박종철 부의장이 현지 가이드에게 주먹을 휘둘러 경찰 신고가 접수되는 상황을 맞은 것.

안경을 쓰고 있던 가이드의 얼굴엔 파편이 박혔을 정도의 상태였다고 전해진다. 사고 이후 가이드의 사진을 보면 코뼈와 눈 주위가 붉게 물들어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가이드는 합의를 하긴 했지만 가이드는 이들의 행태에 입을 열었다. 여성들이 나오는 술집을 요청하는가 하면 호텔 투숙 중에도 시끄럽게 해 다른 이용객에게 피해를 입혔다는 것.

논란이 커지자 박종철 부의장은 4일 사과하고 사퇴 의사를 전했다. 하지만 불씨는 꺼지지 않았다.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박 부의장뿐만 아니라 함께 연수를 떠난 이들에게도 처벌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