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연리 3천700%’ 불법대부업자 8천 842명 검거
경찰,‘연리 3천700%’ 불법대부업자 8천 842명 검거
  • 보도본부 | park jisoo
  • 승인 2012.09.05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민을 상대로 돈을 빌려주고 최고 3천 700%까지 이자를 받는 등 불법행위를 한 대부업자 8천842명이 검거 됐다.


경찰청은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불법 사금융 업체에 대한 단속을 실시한 결과 총 8천 842명(5천602건)을 검거하고 이 중 56명을 구속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검거 인원인 5천 64명의 1.7배 높은 수치이며 폭행·협박 등 불법 채권추심 피의자는 1천37명(615건)으로 지난해 대비 6.7배 급증했다.


불법 행위 유형별로는 무등록 대부업 및 이자율 제한 위반 등 불법 대부업 범죄가 7천 805명(4천987건)으로 지난해 대비 1.6배 수준으로 증가했다.


단속에 적발된 홍성의 한 대부업체는 2009년부터 올해 2월까지 415명에게 22억1천610만원을 빌려주고 연 이자율 최대 3천 700%를 적용해 7억 3천 300만원을 빼앗았다.


경찰은 경륜·경마 등 사행사업장 주변의 불법 사금융 업체를 중점 단속 대상으로 지정해 지방자치단체·금융감독원과 합동단속을 실시하고 있으며, 재래시장 등에서 불법대부광고를 통한 사금융 행위도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벌금 내고 또 다시 사금융을 하는걸 보면 강력한 처벌만이 해답이다”, “시민들 피빨아먹는 사금융” 등 불법대부업자들을 비판하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