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Y 캐슬' 이태란X염정아 본격 대립구도 조성... 긴장감 2배
'SKY 캐슬' 이태란X염정아 본격 대립구도 조성... 긴장감 2배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8.12.08 2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방영된 JTBC 드라마 'SKY 캐슬'에서 이태란(이수임)과 염정아(한서진)의 본격적인 대립구도가 조성됐다.

극의 후반 도로에서 화가 잔뜩 난 얼굴로 이수임의 차를 막아버린 한서진은 자신의 딸을 도둑 취급한 이수임에게 "내 딸한텐 그게 게임이고 놀이야"라며 충격적인 말을 했다.

출처_jtbc
출처_jtbc

편의점에서 물건을 훔치는 행동들이 스트레스를 푸는 행동이라는 말을 들은 이수임은 "그렇게 키워서 괜찮겠니? 바늘도둑이 소도둑되면 어쩌려고"라고 했지만, 한서진은 "원하는 대학 들어가면 스트레스도 사라질 거다. 더한 것도 할 수 있다. 그래야 내 딸들도 나만큼 살 수 있으니까"라고 말했다.

한서진은 "네 남편이 아무리 잘나가도, 네가 아무리 성공해도 자식이 실패하면 그건 쪽박 인생이야. 너 한 번만 더 나대. 죽여버릴 테니까"라고 강한 경고를 하며 떠났다.

아빠만큼은 못살아도 우주가 행복하면 된다는 이수임과 자신의 딸들도 자기처럼 살기 위해서는 꼭 명문대에 진학하기 위해서 어떠한 행동이라도 하겠다는 한서진. 이 두 캐릭터가 정면충돌 시청자들에게 긴장감을 선사했다.

한편 'SKY 캐슬'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