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외면받은 예원→1년 넘어 돌아온 서인영…"폭언 사건 여파 공식"
2년 외면받은 예원→1년 넘어 돌아온 서인영…"폭언 사건 여파 공식"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8.12.05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서인영이 1년 이상 자숙을 가져온 끝에 방송 재개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 욕설 파문에 휩싸였다가 가까스로 연기자로 복귀한 예원과 맞물려 서인영의 복귀에도 관심이 집중되는 모양새다.

지난 4일 서인영은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지난해 JTBC '님과 함께2' 촬영 중 있었던 욕설 사건에 대해 회상했다. 그는 "녹화 과정에서 오랫동안 기다리다 보니 과부하가 걸린 것 같다"라면서 "이유를 막론하고 제 행동은 잘못이다"라고 반성했다.

(사진=서인영 인스타그램)
(사진=서인영 인스타그램)

서인영 욕설 사건은 지난 2017년 초 불거지면서 큰 파장을 낳은 바 있다. 두바이 현지 촬영 중 매니저와 통화를 하며 "너 빨리 나와 XX. 대폭발하기 전에"라고 고성을 지른 것. 이 장면이 영상에 포착돼 인터넷 상에 유포되면서 서인영은 세간의 조리돌림에 노출됐다.

서인영 사건은 지난 2015년 이태임과 욕설 파문에 휩싸인 걸그룹 쥬얼리 출신 예원과도 맞닿는다. 당시 예원은 MBC '띠동갑내기 과외하기' 촬영 도중 함께 출연한 이태임과 마찰을 빚은 과정에서 "저 미친X"라고 이태임을 겨냥한 발언을 했다가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었다. 이후 예원은 2년여 간 대중의 외면을 받고 나서야 배우로 복귀할 수 있었다. 사건 1년이 지난 시점에서 서인영의 복귀가 대중의 환영을 받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는 이유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