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포토] 그 곳에서 항상 나를 기다리다 [강릉 교1동]
[SN포토] 그 곳에서 항상 나를 기다리다 [강릉 교1동]
  • 보도본부 | 한성현 PD
  • 승인 2014.09.08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강릉 교1동)]

대명절 ‘추석’

‘얼푼 오우야, 엄청시리 지달렸잖소’
정감 가는 사투리로 빨리 오라고 하시는 ‘할머니’

우리를 기다리는 할머니처럼

항상 그 곳에서 아무 말 없이 묵묵히 기다리고 있는
뒤뜰 꽃과 장독대.

해가 지날 때마다 주름이 늘어가는 할머니와
해가 지날 때마다 변하지 않고 기다리는 그 뒤뜰 풍경이
나는 항상 고맙고, 사랑한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