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피용 BCG 사태, 믿을 게 없다
경피용 BCG 사태, 믿을 게 없다
  • 보도본부 | 류지우 기자
  • 승인 2018.11.07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피용 BCG 일본 후생성 출하 정지에 국내서도 회수 조치 결정

[시선뉴스] 경피용 BCG가 회수조치된다.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경피용 BCG 회수 결정을 밝혔다. 경피용 BCG는 결핵 예방을 위해 1세 미만 영아에게 접종되는 백신이다. 그런데 이 경피용 BCG 백신의 첨부용액(생리식염수주사용제)에서 기준을 초과하는 비소가 검출된 것. 이 결과에 일본 후생성은 출하를 정지했다고 발표했고, 이에 따라 국내 유통되는 경피용건조BCG백신(일본균주)을 회수하게 된 것이다.

(사진=YTN 방송화면)
(사진=YTN 방송화면)

 

식약처는 이같은 경피용 BCG 백신을 대체할 수 있는 제품(피내용건조BCG백신)이 있다는 점을 고려해 우선적으로 해당 제품을 회수하기로 결정했다. 내년 상반기까지 40만명 이상에게 접종 가능한 피내용건조BCG백신 재고(2만9322바이알)와 예상되는 공급 물량(4만4000바이알)은 확보된 상태로 알려진다.

경피용 BCG 회수조치는 접종 대상자와 부모들에 큰 불편으로 다가올 것으로 예측된다. 국가결핵예방접종용 백신인 피내용BCG백신이 국내 충분히 공급되고는 있는 상황이지만 전국에서 피내용BCG백신을 접종해주는 보건소와 지정의료기관이 제한돼 있는 상황이라 국민이 불편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피내용 BCG백신 접종을 받을 수 있는 지정의료기관 372개소는 예방접종도우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영유아 보호자들은 집에서 가까운 보건소와 지정의료기관을 확인한 후 방문하는 것이 좋다.

경피용 BCG 회수조치에 대해 식약처는 "이번 회수 조치에 따른 경피용BCG백신의 공급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추가적인 대책을 신속하게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