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리 논란' 사립유치원 관계자 3000명 '올블랙' 통일하고 모인 사연… '초상집 분위기' 된 토론장
'비리 논란' 사립유치원 관계자 3000명 '올블랙' 통일하고 모인 사연… '초상집 분위기' 된 토론장
  • 보도본부 | 류지우 기자
  • 승인 2018.10.30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뉴스화면)
(사진=KBS 뉴스화면)

 

사립유치원 관계자들이 비리 논란 타파를 위해 모였다.

30일 점심시간 전부터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에서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가 마련한 토론회가 열렸다. 현재 비리 논란의 한가운데 선 사립유치원 관계자들이 참가 대상이다. 이날 토론회는 저녁시간 전까지 계속될 예정.

토론회 참석 인원은 전국 사립유치원 관계자 3000여 명으로, 일부 관계자는 버스를 대절해 킨텍스에 나타났다. 무엇보다 사립유치원 관계자 모두 이른바 '올블랙' 스타일링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비리 논란에 맞서는 사립유치원 관계자들의 비장한 태도를 나타내는 것이라거나, 비리 논란으로 침체된 유치원 업계 분위기를 대신 전하는 것이라는 등 의견이 분분하다.

이런 가운데 사립유치원 관계자들은 현장 취재 차 방문한 언론인들에 불신을 나타냈다. 사립유치원 관계자에게만 표식을 제공하며 취재진과 구분했다. 취재진의 내부 출입을 통제하고자 한 것이다. 이와 관련해 사립 유치원 관계자들은 국내 언론의 공정성을 의심했다. 언론이 유치원 비리 논란에 대해 정부에게 유리한 입장만 내보내고 있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같은 시각 한유총은 학부모들에 의해 고발당했다. 이날 시민단체 '정치하는 엄마들'이 앞서 유치원 비리 척결과 관련한 정부 행사 등의 진행을 한유총 회원들이 방해했다며 고발에 나선 것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