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사고… W재단, 10억원 상당 구호물품 전달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사고… W재단, 10억원 상당 구호물품 전달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8.10.26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에 필요한 의약품 지원과 블랙야크 의류 및 신발 지원

국제환경보전기관 W재단이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사고의 피해 이주민을 위해 10억원 상당의 구호물품을 전달했다. 

지난 23일 오후 8시, 라오스 남동부 아타프주에 있는 세피안-세남노이댐의 보조댐이 붕괴해 인근 6개 마을 아야태, 힌라드, 마이, 타셍찬, 타힌, 사몽 등을 덮쳐 큰 피해를 입었다. 이 사고의 피해로 약 1,300가구가 물에 잠기고, 6,600명 이상의 이재민이 발생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W재단은 라오스 댐사고의 피해 이재민을 위해 구호물품을 전달했다. 지원한 구호물품으로는 아웃도어 브랜드 블랙 야크와 사회복지법인 강태선나눔재단이 지원한 의류와 신발과 라오스 정부와의 논의로 구성한 의약품 등이다.

W재단은 자연보전 프로젝트와 기후 난민 구호사업을 펼치는 국제환경보전 기관으로, 2012년부터 세계 각국의 정부기관, 기업, 단체 등과 파트너쉽을 맺고 다양한 활동을 해왔다. 그 중 한 예인 후시 캠페인은 글로벌 자연보전 캠페인으로, 생태계 복원 프로젝트와 기후난민 구호사업을 진행해왔으며, 작년부터는 극지방 보전 캠페인을 진행하기 시작했다. 올해 초 극지방 보전 캠페인의 일종으로 SBS와 정글의 법칙 300회 특집으로 ‘정글의 법칙 in 남극’을 진행해 남극보전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노력한 바 있다. 내년에도 SBS 정글의 법칙과 협력해 북극, 태평양 쓰레기 섬, 북한 개마고원을 주제로 프로젝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후시 자연보전 캠페인에는 약 200여명의 유명인사들이 참여해 더욱 주목을 받았다. 본 캠페인 참여자로는 윤일상 작곡가, 야구선수 추신수, 에일리, 김종국, 전현무, 김유정, SBS 정글의 법칙 김진호 PD, SBS 웃찾사 최성락 PD, 더원, 인피니트, 강남, 에디킴, 김태우, 최강창민(동방신기), 시원, 동해(슈퍼주니어), 장혁, 여진구, 백성현, 더넛츠 정이한, 김연지, 유튜버 악어, 양정원, 고나은, 권혁수, 울랄라세션, 심형탁, 서문탁, 이루, 유인영, 최성희, 조PD, 아이오아이(I.O.I.), 한고은, 알베르토 몬디, 리디아 고, 일루셔니스트 이은결 등이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