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페이스샵 곪다 터졌다 vs 사실무근
더 페이스샵 곪다 터졌다 vs 사실무근
  • 보도본부 | 류지우 기자
  • 승인 2018.10.25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페이스샵 가맹점주들, 시정 개선 때까지 "시위 이어갈 것"  

[시선뉴스] 더페이스샵 가맹점주들이 들고 일어섰다. 온라인 초특가 판매 등 본사인 LG생활건강 '갑질' 행태 중단을 촉구하는 집회를 가진 것.

더페이스샵 가맹점주협의회는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앞에서 집회를 열고 "본사가 온라인몰에서 가맹점 공급가보다 더 싼 가격에 제품을 판매해 피해를 보고 있다"며 "이를 즉각 중단하고 상생경영에 앞장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사진=더 페이스샵 홈페이지)
(사진=더 페이스샵 홈페이지)

 

더페이스샵 가맹점주협의회는 전체 가맹점 480개 중 약 100여명의 가맹점주가 참여하고 있으며 이날 집회에는 약 60여명의 가맹점주가 나선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시종필 더페이스샵 가맹점주협의회장은 "온라인에서 공정한 경쟁이라고 할 수 없는 무차별 할인 판매가 이뤄지고 있다"며 "이 같은 정책은 로드샵을 테스트만 하는 곳으로 전락시켜 그 존재 이유를 없애버리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더페이스샵 가맹점주협의회가 지적한 '닥터벨머 어드밴스드 시카 리커버리 크림(50ml)'은 더페이스샵에서 최근 온라인 직영몰을 통해 5000원에 판매했다. 이 제품은 가맹점이 1만7600원에 본사로부터 구매해 소비자가 3만2000원에 판매하는 크림이라는 것이 협의회 측 설명이다. 이에 대해 더페이스샵 가맹점주들이 항의하자 본사 측에서는 실수라고 해명했다고. 그러나 온라인에서 지속적으로 같은 일이 반복되고 있다는 토로가 이어졌다. 심지어 온라인에서 구매해 지점에서 판매하는 게 이득이라는 지적까지 잇따랐다.

이와 함께 가맹점주들이 지적한 더페이스샵 문제는 본사 측의 무리한 할인 행사로 인한 피해다. 협의회에 따르면 2015년 연 95일에 달하던 세일 기간을 줄여달라는 요구를 사측이 받아들여 지난해 88일로 감축됐다. 하지만 프로모션 개수를 360개에서 508개로 늘리면서 조삼모사란 비판이 나왔다는 것이다. 이같은 할인행사는 할인행사 규모의 3분의 1에 그치는 수익이라 점주에게만 부담이 가중된다는 항의가 빗발쳤다.

더페이스샵 가맹점주협의회는 ▲가맹계약 조항에도 없는 가맹점 패널티 적용 부당 조치 ▲일방적인 공급가격 10% 인상 ▲마트 내 '숍인숍' 매장을 통한 근접출점 등 본사 갑질 행태를 고발하고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집회를 이어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더페이스샵 가맹점주협의회가 행동에 나서자 LG생활건강 측은 가맹점 매입 강요이나 일방적인 공급가격, 무리한 할인행사 등은 사실과 다른 점이 있다고 해명했다.

LG생활건강 측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더페이스샵은 가맹점주와 무관하게 가맹본부 차원에서 인터넷 저가 판매를 실시하거나 방치한 사실이 없다"며 "오히려 가맹점협의체와 함께 무분별한 인터넷 저가 판매를 점검관리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합리적이고 객관적인 기준으로 가맹점주들의 주장에 귀기울일 것이라며 "가맹점협의체와는 신뢰를 바탕으로 한 정기적인 소통을 통해 상생협력 관계를 지속적으로 구축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