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주황색’ 방향지시등, 간혹 ‘빨간색’인 이유는?
[카드뉴스] ‘주황색’ 방향지시등, 간혹 ‘빨간색’인 이유는?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8.10.26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 디자인 이정선] 자동차에 없어선 안 되는 ‘방향지시등’, 일명 깜빡이. 국내는 물론 각 국가에서 대부분 자동차의 방향지시등은 주황색(호박색)이다. 그런데 간혹 ‘빨간색’ 후방 방향지시등이 작동하는 자동차도 있는데 이유는 무엇일까?

먼저 방향지시등이란, 자동차(피견인차 포함)의 회전방향을 표시하는 신호수단을 말한다. 방향지시등에는 몇 가지 규칙 적용되는데, 첫 번째 방향 지시등의 색깔은 주황색 또는 빨간색이어야 한다. 두 번째 스위치를 작동시킨 후 최장 1초 이내에 점멸신호가 발생해야 한다. 마지막 세 번째 작동상태 및 고장여부를 운전석에서 확인할 수 있는 구조여야 한다. 

이 중 방향지시등의 색깔을 두고 혼란이 발생하기도 한다. 방향지시등의 경우 대부분의 국가에서 가시성을 이유로 ‘주황색(호박색)’을 권고하고 있는데, 미국 등 일부 국가에서는 심미적인 이유 등으로 ‘빨간색(적색)’ 후방 방향지시등이 활성화 되어 있기 때문이다. 한국 역시 빨간색의 브레이크등과 쉽게 구별하기 위해 ‘주황색’ 후방 방향지시등을 정부와 제조사에서 권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여전히 미국에서는 빨간색 후방 방향지시등의 자동차가 생산되고 있다. 그리고 미국과의 FTA 등의 이유로 미국산 자동차에 ‘주황색’ 후방 방향지시등 변경 장착을 강요하기에는 다양한 무리가 발생하게 된다. 그래서 미국산 자동차의 경우 ‘빨간색’ 후방 방향지시등이 장착된 경우를 국내에서 종종 목격할 수 있는 것이다. 

대표적으로 대표 미국 자동차 제조사인 ‘포드(FORD)’의 머스탱(MUSTANG) 모델 등의 경우 빨간색 방향지시등이 적용되어 빨간색으로 통일된 후미등을 확인할 수 있다. 그리고 국산 자동차로 오인되기도 하는 쉐보레(한국GM) 자동차의 경우 사실상 미국의 대표 자동차 제조사인 GM의 소속으로 대형승용차 ‘임팔라’ 모델의 경우도 ‘빨간색’ 후방 방향지시등이 장착되어 있다.  

주황색 방향지시등 속 일부 빨간색 후방 방향지시등. 국내 소비자들의 혼란이 발생하고 있고 우리 정부도 주황색 후방 방향지시등의 권장하는 만큼, FTA 이해관계를 떠나 안전을 위해 국내 수출 물량만큼은 국내 요구에 맞춰져야 하지 않을까?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