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토지 43%가 중국인 땅
제주도 토지 43%가 중국인 땅
  • 보도본부 | 뉴스팀
  • 승인 2014.09.01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제주도의 땅을 사들이는 외국인이 급증하는 가운데, 그 중 취득 토지의 43%가 중국인 소유인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국토교통위원회 새누리당 김희국 의원이 제주특별자치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제주도의 중국인 소유토지가 2009년 2만㎡에서 2014년 6월 현재 592만2천㎡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시지가 기준으로는 4억원에서 5807억원으로 무려 1450배나 증가했다. 반면 2009년 49%를 차지했던 미국인 비율은 27%로, 11%였던 기타 아시아인(대만, 태국)의 비율은 6%로 급감했다.

이러한 추세라면 제주도 내 중국인 취득 누적토지 면적이 2014년에는 700만㎡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제주도 인근 마라도 면적(30만㎡) 10배를 초과하는 수치다.

이에 김희국 의원은 “2010년 부동산 투자이민제 도입이후 제주도 내 중국인의 토지소유가 단시간내에 급증한 만큼 살피지 못한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 특히 편법적 농지소유, 무분별한 난개발, 생각지도 못한 국부유출 등이 우려된다”고 지적하고, “중국인의 제주도토지소유가 어떤 순기능과 역기능을 가지고 왔는지 다시 고려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