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꽃빙수, 먹거리 X파일 최악의 위생상태 공개…세균 만 마리 이상
눈꽃빙수, 먹거리 X파일 최악의 위생상태 공개…세균 만 마리 이상
  • 보도본부 | 뉴스팀
  • 승인 2014.08.30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눈꽃빙수’의 충격적인 두 얼굴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29일 방송된 채널A ‘먹거리X파일’에서는 부드러운 얼음에 다양한 토핑까지 더해져 올 여름 최고의 인기메뉴로 등극한 ‘눈꽃빙수’의 진실을 다뤘다.

이날 ‘먹거리X파일’ 제작진은 눈꽃빙수가 만들어져 우리의 입에 들어가기까지의 과정을 조사했고, 위생 상태를 점검하기 위해 나섰다.

제작진이 찾은 눈꽃빙수 전문점 주방은 음식을 조리하는 곳이라고는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최악의 위생상태를 보였다. 또한 제작진은 제빙기 업체도 찾아갔지만 업체들은 하루에 한 번만 청소해도 충분하다는 주장을 펼쳤다.

▲ 해당 방송 캡쳐
각 업체의 빙수를 거둬들여 세균검사를 의뢰한 결과 전문가는 “우유의 잔유물이 남으면 그 잔유에 있는 이생물들 혹은 유해균들이 생균 막을 형성한다. 그랬을 경우에는 상당히 제거하기 힘든 상태가 되기 때문에 제빙기의 호수 위생은 굉장히 중요하다”고 전했다.

특히 방송에 앞서 채널A 뉴스에서는 ‘눈꽃빙수’ 업체 10곳을 조사한 결과 대장균군에 속하는 세균이 적게는 140마리, 많게는 만 마리가 검출돼 충격을 줬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