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한글날 맞이, 한글로 된 서울 지하철 역은?
[카드뉴스] 한글날 맞이, 한글로 된 서울 지하철 역은?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8.10.07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 디자인 이연선, 김미양] 다가오는 화요일은 한글날입니다. 한글날은 훈민정음(訓民正音) 곧 오늘의 한글을 창제해서 세상에 펴낸 것을 기념하고, 우리 글자 한글의 우수성을 기리기 위한 국경일인데요. 1926년에 음력 929일로 지정된 가갸날이 그 시초고, 1928한글날로 개칭되었습니다. 한글날 기념! 한글로 된 지하철역을 알려드리려고 합니다.

우선 지하철 역 이름은 지명위원회 자문을 받아 서울시장이 정하는데, 옛 지명을 최우선으로 반영합니다. 문화재나 고유명사처럼 쓰는 공공시설 명칭이 있으면 차선으로 검토되죠. 서울에는 한글 또는 한글을 포함한 역 이름이 뭐가 있을까요

우선 지역의 특징을 담은 지하철역이 있습니다. 당고개에서 오이도역 방향으로 한참 오다보면 선바위 역이 있는데요. 이 역은 개천 가운데 바위가 서 있는 모습이라는 데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서있는 바위, 선바위입니다.

다음 5호선으로 가보겠습니다. 5호선 강동을 지나 상일동 방향으로 가다보면 굽은다리역이라고 있는데요. 이는 천호동 인근 마을인 당말벽동을 이어주는 다리가 굽어 있어서 과거에 곡교리(曲橋里)라고 불렸다가, 우리말로 굽은 다리로로 바뀌었고 그 주변에 생긴 역 이름은 바로 굽은다리역이 된 겁니다.

6호선에도 한글로 된 지하철역을 볼 수 있습니다. 장독의 모양같이 생긴 바위산이 있다 하여 생긴 독바위역이 있습니다. 돌곶이역도 순 우리말의 역명인데요. 돌곶이역은 이 역이 위치한 석관동을 한글로 풀어 쓴 겁니다.

이곳의 지형은 마치 돌을 꼬지에 꿰어놓은 것과 같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인데 실제로 오패산의 한 자락인 천장산의 지맥에 검정돌들이 박혀 있는데 그 모양이 수수팥떡이나 경단을 꼬지에 꿰어놓은 형국이라고 합니다.

7호선과 9호선에도 볼 수 있습니다. 태어난 지 1년이 안된 매를 가리키는 보라매’. 이 보라매에서 따온 보라매역(7호선)은 과거 대방동에 있던 공군사관학교의 상징물에서 유래했습니다. 현재 학교는 청주로 옮겼지만 역 이름으로 여전히 남아있는 것이죠.

또한 한강 본류에서 여의도를 휘감아 돌아 나오는 샛강에서 유래한 9호선의 샛강역도 한글 역 이름입니다

한글날 맞이 순 우리말로 된 역명 알아보기. 어떠셨나요? 이렇게 역 이름은 그 지형의 특징과 상징을 이용해 만드는 경우가 많은데요. 이 외에도 많이 있다고 하니까요. 한 번 찾아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