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조 임금협상, 6시간 파업..“만족할 임금안 내라”
현대차 노조 임금협상, 6시간 파업..“만족할 임금안 내라”
  • 보도본부 | 뉴스팀
  • 승인 2014.08.29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현대자동차 노조가 올해 임금협상에서 회사의 제시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28일 다시 1·2조 6시간씩 파업에 돌입한다.

이날 오전 6시 50분 출근하는 울산공장 1조 조합원 1만3천여명은 2시간 근무한 뒤 오전 9시부터 파업에 들어갔다.

1조는 파업 후 노조간부와 대의원을 중심으로 현대기아차그룹의 다른 사업장 노조와 함께 현대차 본사 상경투쟁에 나선다. 또한 오후 3시 30분부터 일하는 2조 조합원 1만여명도 2시간 근무 후 오후 5시 30분 퇴근하면서 6시간 파업에 돌입한다.

전주와 아산공장 조합원 4천300여명과 2천500여명도 같은 시간에 맞춰 파업에 들어가 집회를 갖거나 퇴근할 예정이다. 아직 회사의 정확한 집계가 나오지는 않았지만 노조의 이날 부분파업으로 500억∼600억원대의 매출차질이 생길 것으로 추산된다.

또한 노조는 오는 30일과 31일 주말 특근을 거부하기로 했다.

현대차는 앞서 지난 26일 울산공장 아반떼룸에서 열린 17차 임협에서 임금 8만9천원(호봉승급분 포함) 인상, 성과금 300%+450만원, 품질목표 달성 격려금 50%, 사업목표 달성 장려금 200만원 등의 안을 제시했지만 노조는 "일고의 가치도 없다"며 강하게 거부했다.

회사는 이미 노조의 '조건 없는 정년 연장' 요구에 대해서는 만 58세에서 2년을 연장하되 마지막 1년은 계약직으로 근무하는 기존의 조건에서 마지막 1년도 정규직으로 근무하도록 한다는 안을 제시한 상태다.

한편 현대차 노사는 오는 29일부터 9월초까지 집중교섭을 벌여 추석 연휴 전 타결을 시도할 전망이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