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상습적으로 경품 빼돌린 직원…1년새 승용차 4대
홈플러스 상습적으로 경품 빼돌린 직원…1년새 승용차 4대
  • 보도본부 | 뉴스팀
  • 승인 2014.08.29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홈플러스 직원들이 고가의 승용차 경품 행사 결과를 상습적으로 조작했다는 의혹이 사실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홈플러스 직원들이 경품을 고객에게 주지 않고 빼돌린 승용차는 총 4대로 조사됐다. 애초 제기됐던 의혹은 고가의 수입승용차 한 대를 가로챘다는 것이었으나 경찰 조사에서 추가 범죄 사실이 드러났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9일 업무상 배임과 영업방해 등 혐의를 받는 홈플러스 보험서비스팀 정모(35) 과장을 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또한 공범인 팀원 최모(32)씨와 최씨의 친구 A씨, 경품추천을 담당한 협력사 직원 B씨 등 3명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졌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와 최씨는 2012년 5월부터 작년 6월까지 진행된 네 차례의 고객 대상 경품행사에 지인의 명의로 응모한 뒤 1등으로 당첨되도록 결과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를 통해 이들이 손에 넣은 경품은 BMW 320d 2대와 아우디A4 한대, K3 1대 등 시가 1억5천만원 상당의 승용차 4대였다.

경찰은 A씨 외에도 정씨와 최씨에게 명의를 빌려준 지인 3명을 조만간 조사한 뒤 입건 여부를 판단할 방침이다.

한편 홈플러스는 지난달 29일 내부 조사결과 정 과장 등 4명이 고가의 수입 승용차 경품 추첨을 조작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이들을 업무상 배임·업무방해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