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폭우 피해지역, 특별재난지구 선포 검토"
박근혜 대통령 "폭우 피해지역, 특별재난지구 선포 검토"
  • 보도본부 | 뉴스팀
  • 승인 2014.08.28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28일 최근 기록적인 폭우로 부산·경남지역이 큰 피해를 본 것과 관련해 "피해조사가 끝나면 특별재난지구를 선포하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부산의 폭우 피해 현장을 방문해 복구 현장을 둘러보는 자리에서 "정부에서 적극적으로 재난지역 선포를 해달라"는 오규석 기장군수의 요청을 받고 이같이 답변했다.

이어 "너무 예상을 뛰어넘는 집중호우라서 피해가 이렇게 커졌는데 사실 세계적으로 기상이변이 계속되고 있다"며 "기존의 방재대책으로는 부족한 것이 많이 있을 것이다. 차제에 원인 분석도 다시 하고 문제점도 찾아서 새로운 도시 방재 시스템을 설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또한 저수지 붕괴로 침수 피해가 가중된 것과 관련해 노후 되고 오래된 저수지에 대한 대책과, 재발 방지를 위해 배수시설 설치 및 하수정비 강화 등도 주문했다.

또한 피해복구에 대해서 가능한 한 모든 지원을 통해 피해주민의 생활이 빨리 안정되도록 힘쓰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박 대통령은 피해 지역인 부산시 기장읍 좌천마을, 부산 북구 구포3동 경로당 붕괴지역, 화명 2동 대천천 범람지역 등 피해 현장을 방문해 복구 상황을 점검했으며, 이재민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이들을 격려했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