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의원을 죽이겠다고 경찰에 전화한 취객 검거
문재인 의원을 죽이겠다고 경찰에 전화한 취객 검거
  • 보도본부 | 뉴스팀
  • 승인 2014.08.28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뉴스팀] 대구 성서경찰서는 28일 만취 상태로 경찰에 “세월호 사태로 단식 중인 문재인 의원을 죽이러 간다”고 전화한 이모(53)씨를 검거하여 조사하고 있다.

이씨는 이날 오전 1시 32분께 술에 취한 상태에서 서울 종로경찰서에 전화해 “문재인 국회의원이 단식하는 장소가 어디냐. 죽이러 간다”고 말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실제로 통화 후 자신의 친구가 운전한 차량을 타고 서울로 향하다 2시간여 뒤인 오전 4시쯤 충북 청원휴게소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조사 결과 이씨는 경찰에 전화를 걸기 전 소주 3병과 맥주 등으로 만취상태였던 것으로 드러났고 경찰에게 “술에 취한 상태에서 우발적으로 전화를 했다. 별다른 뜻은 없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자세한 경위를 더 조사한 후 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을 적용할 지를 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