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뮤지컬 관람, 여야공방 치열
박근혜 대통령 뮤지컬 관람, 여야공방 치열
  • 보도본부 | 뉴스팀
  • 승인 2014.08.28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27일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시내 한 공연장에서 연극과 무용, 영화와 뮤지컬 등 다양한 장르가 결합된 융·복합 뮤지컬 'One Day'를 관람했다.

지난 6일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명량 대첩을 그린 한국 영화 '명량'을 관람한 데 이어 이달 들어 두 번째 문화 행사 참석이다. 박 대통령은 이날 전통 설화인 `견우와 직녀' 이야기를 소재로 여러 장르를 융·복합한 뮤지컬을 관람했다.

이날 행사에는 대통령 소속 문화융성위원회 김동호 위원장,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비롯해 무용, 연극, 영화, 영상 등 다양한 장르의 예술 전공 대학생, 신진 예술가, 일반인 등 700여 명이 함께 했다.

이러한 박대통령의 관람에 대한 반응으로 새정치연합 김영근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경기침체가 계속되고 수해까지 발생한 시점에 이뤄진 공연 관람은 어색하고 적절치 않은 느낌"이라고 지적하고 나섰다.

그러면서 “45일째 곡기를 끊은 세월호 참사 희생자 김유민 양의 아버지 김영오 씨를 비롯한 세월호 유가족이 절박한 심정으로 박근혜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청하고 있다”며 “공연 관람은 유가족에게 ‘2차 외상’과 다를 바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새누리당은 이에 대해 부적절한 비판이라고 반박했다.

박대출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대통령의 뮤지컬 관람 이유는 융복합형 뮤지컬을 통해 문화융성과 문화산업 진흥을 도모하기 위한 차원”이라며 “바로 이것이 창조경제와 문화융성의 두마리 토끼를 잡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챙겨야 할 국정은 안전한 대한민국은 물론이고 경제 살리기, 민생 돌보기, 창조경제, 문화융성 등 끝도 없다. 어느 하나 중요하지 않은 게 없고, 어느 하나 소홀히 해서도 안 되는 것”이라며 “야당이 대통령을 정쟁 대상으로 묶어놓으려는 것은 국정을 챙기지 말라는 거나 다름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청와대는 "박 대통령의 이번 공연 관람은 다양한 장르 간 융·복합을 통해 만들어낸 작품에 관심을 표명하고, 문화예술계를 이끌어 나갈 젊은 예술가들의 새로운 시도와 도전을 격려하는데 의미가 있다"고 뮤지컬 관람 의미에 대해 전했다.

지식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