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면허 만취 버스 기사 때문에....불안에 떨었을 승객들
무면허 만취 버스 기사 때문에....불안에 떨었을 승객들
  • 보도본부 | 류지연 기자
  • 승인 2018.09.23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무면허인데다, 만취한 상태로 운전을 할 버스 기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 22일 부산 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새벽 술을 마신 채 운행을 감행했던 버스 기사 A씨(59)가 지난 2월 면허가 취소, 즉 무면허인 것으로 확인됐다.

무면허에 만취 상태로 운전대를 잡는 위험천만한 일이 왕왕 발생한다는 것이 놀라울 따름이다. 이번 부산의 무면허 만취 버스 기사뿐만 아니라 운전 자격이 없는 10대 청소년들부터 노인들까지 사고를 내는 연령은 다양하다.

사진=YTN뉴스캡처
사진=YTN뉴스캡처

불과 며칠 전에도 10대 청소년이 무면허, 만취 상태로 차를 몰다 사고를 내며 경찰에 입건됐다.

개인 차량의 운전도 문제지만, 이번 버스 기사처럼 승객들까지 태운 차량을 운전하면서 무면허, 만취 상태였다는 점을 두고 네티즌은 “잠재적 살인자”라면서 손가락질을 하고 있다.

버스에 타고 있었던 승객들의 불안감은 말로 할 수 없다. 목격자에 따르면 해당 버스는 그냥 보기에도 심하게 비틀거리는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